내 배꼽을 만져 보았다.

페이지 정보

정미정 17-09-21 16:24 조회476회 2017.09.21

첨부파일

본문

내 배꼽을 만져 보았다.

내 배꼽을 만져 보았다.

작가 시인 장옥관

문학동네어린이출판사

 

 

 

밥그릇이 둥근 까닭

 

그릇은 모두 둥글다.

 

밥그릇이 둥글고

국그릇이 둥글다.

 

둘러앉은 식탁은 각이 졌지만

접시가 둥글고

숟가락도 둥글다.

 

옹기종기 둘러앉은 식구들

벙글벙글 웃음

 

그릇 닮은 웃음이 둥글다.

P32

 

문화가 있는 날인문365한국도서관협회문화포털문화체육관광부 문화가 있는 날인문365한국도서관협회문화포털문화체육관광부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 주관 한국도서관협회

이용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저작권정책

[06579]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 201(반포동) 한국도서관협회
TEL 070 - 4659 - 7040 ~ 3 , 070 - 8633 - 8140 ~ 3
FAX 02-535-5616

top_b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