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나를 위로하는 치유의 인문학] 참여자 후기

페이지 정보

자유기획(기본형) 22-11-09 15:54 조회119회 2022.11.09

본문

첫 시간 강사 선생님께서 고전은 미리 먹는 영양제와 같다는 표현을 하셨다.
평소 고전을 읽는 것이 우리 삶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지만,
언젠가 삶의 한 부분에서 꼭 필요한 날, 내가 읽었던 고전이 의미있게 다가올 것이라는 그 말이
이 강연을 더 집중하게 만들었다.
강사선생님은 불안하고 복잡한 현대사회를 살아갈 수 밖에 없는 우리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해줄 수 있는 고전을 다양한 시각에서 소개해 주셨다.
강연에서 소개된 책 한권을 보고 있다. 설명을 들었지만 여전히 고전은 어렵다.
이번 강연에 이어서 여러 사람과 함께 고전을 읽으며 토론해보는 프로그램도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